메뉴

태국, 10월부터 푸켓 해외관광객 '격리 중 해변 이용'...괜찮을까?

URL복사

태국

전체기사 보기

태국 관광체육부, 격리 시설보다 해변 이용 '세이프 앤 실드' 프로그램 고려

 

"절체절명, 위기의 태국 관광산업을 살려라."

 

태국이 코로나19로 죽어가는 관광산업을 살리기 위하여 안전하면서도 관광과 경제를 잡는 '두 토끼' 전략에 고심에 고심을 거듭하고 있다. 

 

태국 현지 언론인 방콕포스트는 21일 태국 관광체육부가 '세이프 앤 실드(Safe and Sealed)' 프로그램 도입을 고려 중이라고 것이라고 보도했다.

 

세이프 앤 실드 프로그램은 태국을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에게 정부 격리 시설이나 격리 호텔이 아닌 6개의 특정 지역에서 14일간 격리하면서 제한된 일부 활동을 가능하도록 하는 것이다. 

 

새로 꾸려진 '경제상황관리센터(CESA)'의 첫 번째 회의에서 논의되었다. 쁘라윳 총리는  "10월 1일부터 제한된 조건 하에서 푸켓을 방문하는 관광객을 허용한다"는 이 프로그램에 동의했다.

 

피팟 라차 킷 프라 칸 관광 체육부 장관은 "세이프 앤 실드 프로그램으로 반경 1km 이내에 같은 해변을 공유하는 각 호텔들은 하나의 봉쇄 구역으로 묶일 예정이다. 관광객들은 봉쇄 지역 내에서 해변을 즐길 수 있다"고 밝혔다.

 

외국인 방문객들에게 봉쇄 구역 안의 호텔 또는 빌라에서 2주간 격리하며 해변을 즐길 수 있도록 하겠다는 방침이다.  2주간의 격리를 마친 외국인 관광객은 푸켓 내를 자유롭게 관광할 수 있다. 그러나 푸켓 외의 지역을 방문하기 위해서는 1주일의 격리조치를 추가로 해야한다.

 

관광체육부는 가능성을 최종적으로 확인하기 위해 관계 당국 관계자들과 함께 내달 푸켓을 방문해 상황을 점검할 예정이며, 주민 여론도 청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