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아시아 내부 혐오 발언, 현명한 규제 '절실한 시점' 왔다"

URL복사

태국

전체기사 보기

태국 방콕의 '아시아센터' 22일 '헤이트스피치' 관련 토론회 개최

 

"동남아시아 내 이주 노동자, 난민, 무주택 빈민, 성노동자, 의료관련 노동자, 소수자 커뮤니티 등에 대한 혐오를 멈춰달라."

 

방콕에 기반을 둔 싱크 탱크 아시아센터가 새로운 보고서 '동남아시아에서의 증오심 표현 : 새로운 형식, 오래된 규칙'를 발표하고 이와 관련된 현안에 대한 웹세미나를 2020년 7월 22일 갖는다.

 

50여 페이지의 보고서는 동남아시아에서 코로나 바이러스와 관련된 혐오발언들이 창궐하는 시점에 맞춰 기획됐다. 이주 노동자, 난민, 무주택 빈민, 성노동자, 의료관련 노동자, 소수자 커뮤니티와 이와 관련된 지역들이 다름아닌 이런 혐오 발언들의 주요 목표물이 되고 있다.

 

보고서는 오늘날 동남아시아는 전통적으로 다양한 인종 및 종교에 따라 상호간 긴장을 촉발시키는 것을 목표로 하는 증오심 표현에 오랜 주의를 기울여온 점은 높이 평가했다.

 

그러나 최근 난민이나 이주 노동자와 같은 외국인을 대상으로 동남아시아에서 새로운 형태의 증오심 표현이 등장한 점은 현 제도는 간과하고 있음을 지적한다.

 

또 LGBT (Lesbian Gay Bisexual Transgender) 커뮤니티에 대한 증오심 표현도 급증하고 있다는 통계도 제시한다..

 

이 리포트의 하이라이트는 동남아시아 각 정부가 혐오발언의 규정을 서둘러 확대 재정립하는데 있다. 그리고 이를 국적 기준에 맞춰 제도화하여 많은 시민들과 소수자들을 보호해야 한다는데 있다.

 

특히 이런 제도에는 인종과 종교는 물론이고 국적, 성정체성 및 정치적 견해에 대한 내용까지 포함해야 한다.

 

이와 비슷한 선상에서 함께 강조되어야 하는 점은 이러한 보호조치가 민주사회의 근간을 이루는 ‘표현의 자유’를 억압해서는 안된다는 것이다. 나아가 온라인에서 범람하는 혐오발언을 어떻게 효과적으로 통제할 것인지도 주요한 과제가 된다.

 

마지막으로 이번 리포트는 페이스북이나 구글 등 점차 인류의 생활에 밀접하게 파고든 소셜미디어 등의 인터넷기술업체의 사회적 책임에 대한 측면도 세밀하게 분석하고 지적하고 있다.

 

 

제임스 고메즈 아시아센터 사무국장은 “동남아시아는 소셜 미디어와 점점 더 다양한 디지털 플랫폼에서 점점 더 많은 새로운 형태의 증오심이 표현되고 있다”며 “새로운 형태의 미움에 대처하기 위해 정부와 사회는 낡은 정책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보고서 발간을 기념해 태국의 방콕에 기반을 둔 아시아센터는 7월 22일 오후 2시(현지시간) 온라인 세미나(웨비나)를 갖고 2018년부터 2020년까지 현재 진행형인 혐오범죄에 관해 사례와 국제연합(UN)에 제출되어 논의중인 사안 등을 중심으로 토론회를 가진다.

 

이날 웨비나 토론자로는 제임스 고메즈(James Gomez) 박사, 로빈 람차란(Robin Rmacharan) 박사, 그리고 이번 보고서 제작을 총괄한 야위 부르크라위(Yawee Butrkrawee)가 참여한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