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KB국민카드, 태국 여신금융사 제이핀테크 품었다...한국 카드사 최초

URL복사

태국

전체기사 보기

의결권 지분 50.99%를 248억원에 인수...코로나 19 여파로 화상 계약으로 SSA 체결

 

KB국민카드가 국내 여신전문금융회사 최초로 태국 소비자 금융 시장에 진출한다. 캄보디아-인도네시아에 이어 동남아시아 최고 수준의 신용 인프라를 갖춘 태국 현지 진출을 통해 해외 성장동력 강화하겠다는 목표다.

국민카드는 27일 태국 여전사인 제이핀테크(J Fintech)의 의결권 지분 50.99%를 248억원에 인수하는 신주인수계약(SSA)을 맺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은 한국과 태국 모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외국인에 대한 입국이 제한된 상태이기 때문에 화상 계약 방식으로 SSA를 체결했다.

 

이번 지분 인수 계약을 체결한 제이핀테크는 지난 2011년 설립되었으며 신용대출·자동차대출 사업을 주력으로 하는 태국의 중견 여전사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총자산 1,516억원, 당기순이익 56억원을 기록했다. 태국 내 휴대폰 유통과 채권 추심 1위 업체를 계열사로 보유한 제이마트(Jaymart) 그룹의 금융 자회사로도 알려져 있다.

 

총 인수 대금은 248억 원(6억 5000만 바트)으로 KB국민카드는 '제이핀테크'의결권 지분 50.99%를 보유하게 된다.

 

이번 진출은 1998년 국제통화기금(IMF) 위기 당시 한국 금융사들이 일제히 철수한 후 한국계 금융사의 진출을 거부해왔던 태국 시장에 국내 은행과 여신전문회사가 신규 인허가 또는 인수합병등을 통해 태국에 진출한 최초의 사례이다.

 

태국 소비자 금융시장은 약 410조원(2018년 기준) 규모로 추산되며 최근 5년간 연평균 8%에 이르는 높은 성장세를 이어왔다.

 

특히 신용정보 기반이 열악한 동남아시아에서 최고 수준의 신용 인프라를 갖춘데다 정부가 밀고 있는 ‘현금 없는 사회(캐시리스·cashless)’ 정책으로 신용카드 시장도 연평균 7% 이상 성장하고 있어 국민카드로서도 신용사업을 추진하기에 용이한 시장으로 평가받는다.

국민카드는 자회사 편입이 끝나면 우량 자산 중심으로 포트폴리오를 재편하고 현지 영업 인프라 강화에 속도를 낼 예정이다. 이를 위해 제이마트그룹의 휴대폰 유통 자회사인 제이마트 모바일이 보유한 전국 192개 매장을 전속시장으로 활용한다. 또 국민카드의 디지털 노하우로 현지 고객에 최적화된 새로운 대출상품을 선보이고 중장기적으로 신용카드 시장에도 진출을 꾀할 계획이다.

국민카드 관계자는 “캄보디아·라오스 등에서의 성공경험을 바탕으로 10년 내 태국 최상위 소비자 금융회사로 도약시킬 것”이라며 “국민카드만의 해외 진출 성공 스토리를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