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깐부할아버지’ 오영수, 콧대 높은 골든글로브 ‘TV부문 남우조연상’

인종차별 등 각종 논란 속에도 수상...아카데미 여우주연상 윤여정에 이어 쾌거

 

“깐부할아버지가 그 높은 골든글로브 연기상 문턱을 넘었네.”

 

넷플릭스 TV 시리즈 ‘오징어 게임’에 출연해 전성기를 맞은 배우 오영수(78)가 미국 골든글로브 장벽을 넘었다.

 

배우 오영수가 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LA 비버리힐스 힐튼 호텔에서에서 열린 제79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TV부문 남우조연상(Best Supporting Actor, Television)을 수상했다.

 

오영수는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의 1번 참가자 오일남 역을 맡아 후보에 올랐다. ‘석세션(HBO)’의 키에라 컬킨‧‘더 모닝쇼(애플TV+)’의 빌리 크루덥과 마크 듀플라스‧‘테드 라소(애플TV+)’의 브렛 골드스타인을 제치고 영예를 안았다.

 

오영수는 ‘오징어게임’에서 1번 오일남 역으로 맡아 이정재와 “우린 ‘깐부’(친구)잖아” “깐부끼리는 네 거, 내 거가 없는 거야” “이러다 우리 다 죽어!” 등 대사를 유행시키며 ‘오징어 게임’의 글로벌 인기에 크게 한몫했다.

 

수상 소식 직후 오영수는 넷플릭스를 통해 “생애 처음으로 ‘괜찮은 놈이야’라고 말했다”며 “이제 ‘세계 속 우리’가 아니고, ‘우리 속 세계’”라고 말했다.

 

아카데미, 미국배우조합상(SAG)과 더불어 미국 3대 시상식인 골든글로브는 비영어권 작품 홀대, 과거 백인 위주로 구성된 심사위원과 회원들로 인한 인종차별과 성차별 논란 등 각종 차별에 관련된 문제로 보이콧 분위기가 지속되고 있다.

 

과거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과 배우 윤여정이 출연한 영화 ‘미나리’가 골든글로브 작품상과 연기상 후보에 오르지 못했다.

 

영화 ‘미나리’는 미국내 전문가 및 비평가들에게 극찬을 받았지만, ‘외국어영화상’ 수상에 그쳤다. 이런 상황 속에서 한국 배우 오영수의 남우조연상 수상은 더욱 의미가 있다고 볼 수 있다.

 

이날 시상식은 코로나19 변이 확산 등으로 인해 무관중으로 진행됐다. ‘오징어 게임’ 출연진과 감독도 시상식에 참여하지 않았다.

 

 

지난해에는 연기 인생 55년 만에 한국 배우로는 102년 역사상 최초로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트로피를 거머쥔 윤여정이 빛났다.

 

새해에는 대학로 연극무대를 지켜온 55년 터줏대감 오영수가 역시 한국 최초의 골든글로브 남우조연상의 영예를 안으며 K-콘텐츠의 글로벌 공감 바통을 이어갔다.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