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배양수 교수 “한국 최초 베트남 소설 소개, 작가들 경사처럼 기뻐했다”

‘베트남 유학생 1호’ 부산외대 베트남 교수...‘단편소설의 왕’ 응웬 후이 티엡 인연도 각별

배양수 부산외대 베트남어 교수는 유학 1세대로 한국 최초 베트남 유학생이다. 그가 베트남에 처음 갔던 1988년 10월 19일은 88올림픽 폐막식 날이었다. 그의 유학 기간은 한국과 베트남이 수교를 준비하고 있던 시기와 수교를 시작한 시점을 가로지른다. 그는 도이머이(Đổi mới: 1980년대 개혁개방 정책) 이후 1992년 9월부터 하노이사범대학교에서 유학을 했다. 1964년 한국 베트남 전쟁 파병, 1975년 북베트남의 베트남 통일 등 긴장관계였던 두 나라는 1992년 12월 22일 공식적인 수교를 맺었다. 그는 1세대 유학생으로 2001년 ‘베트남을 사랑하는 모임’을 결성해 10년간 총무로 부산을 방문하는 베트남 학자, 고위 공무원들과 밥을 먹고 선물을 나누면서 교류활동을 했다. 배양수 교수는 계묘년(癸卯年) 신년을 맞아 아세안익스프레스에 베트남 단편소설 6편과 르포 1편 등 7작품을 번역해 소개했다. 베트남 단편소설을 집중적으로 단기간에 소개한 한국에서 처음 시도된 이 기획은 한국뿐만이 아니라 베트남 현지에서도 주목을 받았다. 스엉응웻밍의 단편소설 <열세 번째 나루(Mười ba bến nước)>, 도티투히엔의 <여행자의 전설>


투자

더보기

두유노클럽K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