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인터뷰] FPS를 잘하는 취미방송인, 채리리를 만나다.

레인보우식스에 진심인 취미방송인 채리리
편할 때 오셔서 짓는 소소한 웃음이 방송의 매력포인트

인터넷방송(Internet Broadcasting)이 유투브(Youtube)와 트위치(Twitch)를 통해 이제 새로운 파급력을 가진 매체로 자리매김 했다.

 

인터넷 방송의 콘텐츠도 게임, 토크, 요리, 노래, 먹방 등 다양해졌고, 이에 방송인을 직업으로 삼고 전문 방송인이 장래희망으로 삼는 시대가 됐다.

 

오늘 만나볼 인터넷 방송인 ‘채리리(Chaeriri)’는 전업 인터넷 방송인들 사이에서 ‘취미 인터넷 방송인’이자 스트리머(Streamer)면서 유투버(Youtuber)로 팬들과 소통하고 있다.

 

 

Q. 채리리님 자기 소개를 부탁드립니다.

 

채리리: 안녕하세요, 취미로 게임 방송을 하고 있는 채리리라고 합니다. 유명하지는 않아서 절 모르시는 분들이 더 많겠지만, 잘 부탁드립니다!

 

Q. 채리리라는 닉네임의 뜻과 정하게 된 계기가 무엇인가요?

 

채리리: 닉네임 뜻은 아무 의미 없어요. 닉네임은 제 본명인 이채은과 비슷한 햄인 ‘리챔’을 하려고 했는데, 상품명은 나중에 바꿔야 될 수도 있을 것 같아서 ‘리’를 넣은 채리리로 했습니다!

 

채리, 채리리, 채리리리 중에서는 채리리가 제일 낫더라고요. 닉네임을 정할 당시에 뭔가 ‘리’라는 글자를 넣고 싶었던 것 같습니다.

 

Q. 방송을 시작하게 된 이유가 있나요?

 

채리리: 주변에서 방송을 해보라고 하는 사람들이 많았습니다. 목소리도 특이하고, 긍정적이고, 게임을 좋아한다는 점에서 주변인들이 추천해 주지 않았나 싶어요. 추천 해주시는 분들 중에서는 방송을 그냥 키기만 하라고 세팅까지 다 해주시는 분도 계셨습니다. 그래서 시작하게 된 것 같아요!

 

 

Q. 스트리머들 중에서 찾기 힘든 명문대생 컨셉과 취미방송 컨셉인데 이런 컨셉을 잡은 이유가 있나요?

 

채리리: 명문대생은 컨셉이라기 보다는 있는 그대로 말 한 건데 어쩌다 보니 컨셉이 되었네요. 사실 처음에는 일부 시청자분들 때문에 화가 나서 말했던 것 같아요. 그냥 그런 사람들 있잖아요, 방송을 하거나 유튜브를 하고 있으면 무조건 멍청하고, 나보다 나은 점이 없을 것이라고 판단하는 사람들이요. 스트리머를 하면 공부도 못하고, 지혜롭지 못할 것이다라고 생각하면서 무시하는 채팅을 치는 분들이 꽤 계셨어요. ‘니가?’, ‘대학을?’, ‘열심히 사는 척 하지마라’ 이런식으로 말이에요.

 

저는 제 자신이 익명 뒤에 숨어 타인을 무시하는 사람보다는 잘 살아왔다고 생각하거든요. 그래서 그런 사람들에게 내가 열심히 살아왔다는 사실을 증명하고 싶었는데, 그게 그냥 대학교였던 것 같아요. 제가 경험이 부족하다보니 살면서 한 게 수능, 대입밖에 없었거든요. 그래서 계속 얘기하다 보니 그렇게 되었네요. 구구절절하죠.ㅎㅎㅎ? 저는 아직도 방송하는 사람들을 무시하려고 굳이 그 방송에 들어가서 무례한 채팅을 치는 사람들을 이해할 수가 없어요. 지금은 처음보다는 그런 것에 익숙해지긴 했지만요.

 

취미방송 컨셉도 있는 그대로 말 한 건데 이상하게 컨셉이 되어버렸네요? 저는 일단 현재 방송을 하고 있으면서도, 학업을 절대 놓지 않고 있어요. 그게 매일 피곤한 상태인 이유일까요..? 여튼 아침에는 운동하고 공부하고, 밤에는 시청자분들과 소통하는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는 것 같아요. 그래서 언젠가는, 방송을 잠시 쉬어가야 되거나 줄여야 될 때가 올 지도 몰라요. 학업에 집중하고 제 직업을 찾으려면 어쩔 수 없겠죠.

 

그런데 방송을 줄이거나 쉴 생각을 하면 지금 절 좋아해주시는 시청자분들게 너무 죄송해요. 그 분들에게는 좋아하는 방송인의 소식도, 복귀도 알 수 없는 채로 그냥 끝나는 거잖아요. 그래서 쉬어가야 하는 그 때 너무 많은 충격 받지 말라고 계속 공부 얘기, 취미 방송 얘기를 하는 것 같아요. 그런 생각 하면 너무 죄송하고 그렇네요..ㅠㅠ

 

Q. 많은 스트리머들과 친분 관계를 유지하고 있지만, 임새채와 같이 특별한 케미를 가진 사람들이 있습니다. 본인이 생각하는 케미가 좋은 사람이 있나요?

 

채리리: 저는 사실 저와 케미가 제일 좋은 건 시청자 분들인 것 같아요! 제 방송을 보는 분들이면 아시겠지만, 혼자 있을 때 제 분위기와 다른 사람들과 있을 때 제 분위기가 사뭇 다르거든요. 혼자 진행하는 방송이 제일 신나기도 하고, 편해서 긍정적인 에너지가 많이 나오는 것 같아요. 그리고 시청자 분들이 저와 잘 놀아줘서 그게 가능한 것 같아요. 그렇다고 다른 스트리머분과 방송하는 게 불편하다는 것은 아닙니다! 그때그때 다른 에너지가 나오는 것 같아요.

https://youtu.be/oTlc8LzL9kk?t=470

 

 

Q. 채리리님이 유명해진 이유 중 어몽어스에서 스트리머 설백님을 흉내낸 영상이 매우 유명합니다. 그때 어떤 상황이었고, 어떻게 그런 생각을 하게 됐는지 이야기해주실 수 있나요?

 

채리리: 그 때 당시에, 다른 스트리머 분들과 시청자분들이 저와 설백님의 목소리가 닮았다고 계속 해주셨어요. 그래서 그 때부터 ‘재밌는 타이밍에 꼭 성대모사 해서 웃겨봐야지’ 이런 생각을 가지고 타이밍만 쟀던 것 같아요. 다행히도 많은 분들이 좋아해 주셔서 뿌듯했습니다.

 

Q. 다양한 종합 게임을 하시는 편인데, 본인이 가장 좋아하는 게임, 가장 많이 플레이했던 게임은 어떤 게임이 있나요?

 

채리리: 제가 좋아하는 게임은 1인칭 FPS게임인 것 같아요. ‘레인보우식스’나 ‘오버워치’, ‘배틀그라운드’ 등이 있겠네요.

 

Q. 발로란트, 오버워치, 레인보우 식스와 같은 FPS를 주로 플레이하는 스트리머를 표방하고 계신데, FPS를 처음 하게 된 계기, 본인만의 특별한 팁 같은게 있나요?

 

채리리: 한 때 오버워치와 배틀그라운드가 정말 유행했을 때가 있었는데, 그 때 시작했습니다. 처음에는 멀미도 나고 어지러웠는데 하다보니까 너무너무 재밌어서 계속 하게된 것 같아요. 팁 같은 건 없지만 혹시나 팀 FPS가 부담되시는 분이 있다면 그냥 편하게 즐겁게 게임하자 라는 마인드로 하면 좋을 것 같아요. 프로게이머도 아닌데 괜히 부담가지고 미안해하고 이러면 더 스트레스밖에 안 되는 것 같아요.

 

Q. 취미 방송을 표방하는 만큼 공부나 대학 이야기를 자주 합니다. 스트리머를 하지 않는다면, 혹은 앞으로 스트리머 대신에 사회활동을 하게 되면 어떤 직업이나 공부 등을 목표로 하고 계신 부분이 있나요?

 

채리리: 제가 경영학을 전공하고 있는 만큼, 그 분야를 살려서 직업을 갖거나 미래를 생각할 것 같아요. 사실 제가 생각하고 있는 뚜렷한 목표, 제 미래 모습이 있는데 그것과 관련된 이야기는 방송에서 시청자분들과 제일 먼저 할 것 같습니다! 일단 공부를 하는 쪽으로 진로를 갖고 싶다는 이야기만 드릴 수 있을 것 같아요.

 

Q. 본인이 생각하는 본인 방송의 가장 큰 매력이 뭐라고 생각하시나요?

채리리: 편하게 와서 가볍게 볼 수 있다는 점입니다. 즐겁게 웃으면서 방송하자는 생각을 갖고 있어서, 텐션 높은 방송을 지향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시청자분들은 편할 때 오셔서 소소한 웃음을 지을 수 있는 것 같아요. 그게 제 매력이라고 생각합니다.

 

Q. 팬 닉네임이 따까리단인데, 왜 따까리단이라고 짓게 된 건가요?

 

채리리: 제 닉네임이 채리리인 만큼, ‘리’ 로 끝나는 팬 닉네임을 짓고 싶었어요. 후보에는 쭈구리, 체리 등이 있었는데 다시 생각해도 따까리단이 제일 귀엽네요.

 

Q. 생각보다 코스프레 방송을 자주 하는 편입니다. 평소에도 코스프레를 자주 하시거나 취미가 있었나요? 방송이 아닐 때도 하신 적이 있나요?

 

채리리: 코스프레 취미 절대 없었습니다. 제 방송에서 자주 하는 마스크캠을 할 때 진행할 수 있는 재밌는 걸 찾다보니까 그렇게 된 것 같아요. 목적 자체가 시청자분들을 재밌게 해드리려고 하는 거여서 방송이 아닐 때는 하지 않습니다.

 

https://youtu.be/YdnzvjQrGTI

 

 

Q. 술 방송과 마스크 캠 방송을 자주 합니다. 주량이 어느 정도 되는지? 그리고 안주를 잘 안먹는 편인데 이유가 있나요?

 

채리리: 주량은 천천히 마시면 소주 네 병 정도, 빠르게 마시면 소주 두 병인 것 같아요. 컨디션이 안 좋은 날은 한 병 반 정도? 그런데 방송에서는 항상 빠르게 마셔서 일찍 취하는 것 같아요. 안주를 잘 안 먹는 이유는, 사실 이건 방송에서 한 번도 말 한 적 없는데.. 옛날에 제가 제 이름 검색해보다가 그런 글을 본 적이 있거든요.

 

채리리 방송에서 너무 쩝쩝댄다. 쩝쩝충이다? 이런 글을 본 적이 있는데 그 때부터 무언가 방송에서 먹는 상황이 올 때 좀 많이 신경 쓰이는 것 같아요. 그래서 방송에서 무언가 잘 먹지 않습니다. 가끔 엄청 배고플 때는 먹어요! 그런데 예전처럼은 자주는 안 먹는 것 같습니다. 이야기 하면서 먹는 게 불편하기도 하고요.

 

Q. 방송하면서 가장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나 상황, 팬이 있나요?

 

채리리: 방송하면서 가장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는 역시 실프님과 처음 만났을 때죠. 사실 제 방송이 조금이라도 알려진 이유가 실프님 덕분인데, 실프님이 혼자 방송하고 있는 발견하고 시청자분들께 소개해 주셨어요. 그 때 생각하면 아직도 떨리는 것 같아요. 연예인 실제로 보는 느낌이기도 했고, 저를 그렇게 여동생으로 삼으실(?) 줄은 몰랐거든요. 지금 생각해도 정말 감사드리죠.

 

Q. 따까리단에게 연말에 편지나 뜨개질한 목도리를 주시는 편인데, 어떻게 하게 된건가요? 받으신 분들 반응은 어떤가요?

 

채리리: 저는 사실 제가 방송하면서 버는 돈이, 제 수준에 비해 정말 정말 과분한 편이라고 생각해요. 그래서 항상 시청자분들께 보답해 드리고 싶은 마음이 있는 것 같아요. 시청자 분들이 좋아하실 걸 생각해보면, 제 정성이 들어간 무언가가 아닌가 싶어서 목도리를 뜨기 시작했는데, 그게 지금까지 이어진 것 같아요. 다음에는 베이킹도 배워서 간식도 드릴 예정이에요!

 

Q. 따까리단에게 남기고 싶은 말씀이 있다면?

 

채리리: 여러분..ㅎㅎ 맨날 방송으로 말하다가 이렇게 말하려니까 어색하네요. 항상 부족한 저를 좋아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제가 있는 자리에서 노력할 수 있는 최대한의 것을 노력하며 여러분들을 즐겁게 해드리고 싶어요.

 

항상 이해해주시고, 웃어주시고, 놀아주셔서 감사합니다.

여러분들이 저를 좋아하는 것보다, 제가 여러분들과 방송을 더 좋아할게요!

제가 드리는 사랑이 여러분들께 닿았으면 좋겠네요.

 

Q. 주변에 방밍아웃(방송하는 사실을 공개한 것)을 하셨나요? 알고 있는 사람들은 누구이며, 반응들은 어떠신가요?

 

채리리: 친한 지인들과 가족들은 다 아는 것 같아요. 부정적인 반응 반, 호기심 반인 것 같습니다. 평생 공부만 해왔던 삶이어서 걱정하시는 분들이 많은 것 같아요. 그래도 제가 좋아하는 일이라고 잘 설득하고 그러는 것 같아요.

 

Q. 마지막으로 하시고 싶은 말씀을 적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채리리: 부족한 제가 부족한 어휘로 인터뷰 한 게 의미가 있는 일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답변에 최선을 다했습니다! 인터뷰 제의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좋은 경험이었어요!

포토리뷰